사업소식

어제보다 나은 오늘, 오늘보다 나은 내일을 함께 만듭니다.

[자립지원] [동아닷컴]“탈북 6년만에 편견 딛고 식당사장”

2018-09-04 17:59:11

광진구서 라멘집 운영 이영희씨

동아일보_세종대점.jpg

[김예윤 기자] 서울 광진구 지하철 7호선 어린이대공원역 근처에서 일본식 라멘을 파는 가게 ‘이야기를 담은 라멘’은 연중무휴다. “누구보다도 더 독하고 성실해야 한다”는 가게 사장 이영희 씨(44·여)의 운영 철학 때문이다. 이 씨는 2010년 북한에서 남한으로 넘어온 지 6년 만에 식당을 창업한 ‘사장님’이 됐다.


북한이탈주민은 저임금으로 고된 일을 할 것이라는 편견에 맞서는 이 씨의 창업 이야기는 2015년 시작됐다. 탈북민 스스로 갖는 ‘우리는 안 돼’라는 편견을 깨나가는 라멘을 팔고 싶다는 게 창업의 이유였다.

북한에서 군복 디자인을 하며 인민반장까지 했던 이 씨의 삶은 나쁘진 않았다. 그러나 중국과의 교류가 빈번한 국경 지대인 양강도에서 살면서 ‘더 좋은 삶’을 꿈꾸게 돼 북한을 벗어났다. 북에 남겨두고 온 아들을 꼭 한국에 데려오겠다는 각오로 편의점 아르바이트부터 간호조무사까지 여러 직종에서 악착같이 일했다. 종종 ‘탈북민’ 꼬리표에 알게 모르게 고용주나 동료들에게 무시를 당할 때면 성실함으로 인정받겠다는 마음과 함께 ‘나만의 일’을 갖겠다는 의지를 더욱 강하게 다졌다.
 

그러던 이 씨는 2015년 10월, 한국에 정착해 일자리를 찾고 있던 친오빠에게 ‘좋은 프로그램 같은데 한번 봐보라’는 문자메시지 한 통을 받았다. 무엇인지는 잘 몰랐지만 요리도 가르쳐주고 장학금도 나온다는 내용에 급하게 서류를 준비해 모집 마감 날 우체국이 문 닫기 직전 오후 6시에 뛰어가 겨우 접수를 시켰다.

기사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