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업소식

어제보다 나은 오늘, 오늘보다 나은 내일을 함께 만듭니다.

[사회혁신] [이로운넷] '필환경' 시대 이끌 소셜벤처의 성장전략은?

2021-03-09 09:29:23

LG소셜캠퍼스 '소셜펠로우10기 데모데이' 개최
친환경분야 10개 사회적경제기업 성과 발표
"사업성도 중요"... 투자사·기업이 함께 성장전략 고민


[서은수 기자] 필환경 시대다. ‘필환경’이란 반드시를 뜻하는 한자 필()과 환경의 합성어로, 친환경을 넘어 환경적 가치를 필수로 생각해야 한다는 의미다. 소비자들은 환경을 생각하는 가치소비에 나서고 기업과 투자업계도 환경적 가치를 중요한 지표로 인식하고 있다.

필환경 시대를 이끌어갈 사회적경제기업의 다양한 사업모델을 들어보는 자리가 마련됐다. LG소셜캠퍼스는 소셜펠로우 사업에 올해 'Leading Green 액셀러레이팅' 프로그램을 통해 친환경 분야 소셜벤처의 사업모델 성장과, LG와의 협업 기회 탐색 및 임팩트 투자 유치를 지원했다. 지난 17일에는 '소셜펠로우 10기 데모데이'를 열고, 지원한 10개 기업의 성과를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다. 



지난 17일  '소셜펠로우 10기 데모데이'에서 김광현 파타고니아코리아 팀장이 기조강연에 나섰다. 
파타고니아는 대표적인 친환경 글로벌 브랜드다. 

본격적인 발표에 앞서 김광현 파타고니아코리아 팀장은 '우리가 영향을 주고 싶은 것은 소규모 개인 사업체'라는 파타고니아 창립자 이본 쉬나드의 말을 인용하며 "대기업의 변화 움직임도 있지만 우리는 작은 기업들에 훨씬 큰 희망을 걸고 있다. 이 자리에 참석한 펠로우 기업들처럼 작은 사업체들이 잘 성장해 큰 변화를 일으켰으면 한다"고 전했다.

업사이클링, 혁신적 서비스... 다양한 성장 전략

이날 발표에 나선 10개 기업은 모두 친환경 가치를 실현하는 소셜벤처 등 사회적경제 기업이다. 각자 다른 사업모델로 환경문제를 해소한다. ㈜밸리스와 ㈜그린베어는 버려지는 것들을 업사이클링 해 환경적 가치를 실현한다.

밸리스는 대표적인 생태계 교란 어종 ‘배스’를 반려동물 식품으로 상품화했다. 그린베어는 플라스틱 쓰레기를 줄이기 위해 옥수수 전분을 이용한 생분해성 제품을 개발해 판매한다. 소똥 등 버려진 다양한 물질을 이용한 생분해성 원료를 연구하고 있다.


친환경 분야 10개 기업은 소셜펠로우10기 활동을 통한 성과를 발표했다. 
(왼쪽)김성환 주차장만드는사람들 대표. (오른쪽)곽재원 트래쉬버스터즈 대표의 모습. 

주차장만드는사람들(주)과 ㈜트래쉬버스터즈는 환경에 도움이 되는 서비스를 제공한다. 주차장을만드는사람들은 지역사회 주차난 해결을 위한 무인 공유주차 플랫폼이다. 주차장을 새로 만들지 않고도 유휴공간을 주차장으로 활용해 녹지 확보를 돕는다. (주)트래쉬버스터즈는 코로나19로 배달 일회용품이 증가하면서 배달앱, 자치구와 협력해 배달 일회용품을 다회용기로 대체하는 서비스를 준비 중이다. 


이 외에도 ▲최빈국의 대기오염문제 개선을 위해 열전소자를 이용한 발전소를 개발·공급하는 (주)엔케이이노베이션 ▲태양광 배터리 제품을 개발 및 판매하는 (주)요크 ▲친환경 종이포장재를 개발하는 에코라이프패키징(주) ▲지속가능한 소비를 위한 콘텐츠를 발행하고 제안하는 (주)임팩토리얼 ▲동식물성 유지를 연료로 사용하는 친환경 난방제품을 보급하는 (주)플린트랩 ▲호텔 폐기물을 활용한 제품을 개발하는 (주)레미디 등의 기업이 환경적 가치 실현과 사업적 성과를 발표했다.

전문 투자사 모여 친환경 비즈니스의 성장을 위한 전략 논의

특히 이번 행사에서는 4개 전문 투자사 관계자가 기업의 친환경 사업 성장 전략에 대한 패널토크를 진행했다. 토론에는 김정태 mysc 대표, 이형민 스페이스점프 대표, 최동은 크립톤 팀장, 최예은 나눔엔젤스 이사가 참여했다.

이형민 스페이스점프 대표는 “친환경 기술을 개발한 기업들은 바로 사업화해서 돈을 벌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하지만 시장이 받아들이는 속도는 더디다"며 "여유를 갖고 시장을 바라보면서 우리 기술, 서비스가 통할 적절한 타이밍을 찾아내야 한다"고 조언했다.

최예은 나눔엔젤스 이사는 "친환경에만 초점을 맞춘 나머지 소재나 제조, 공정 등 여러 단계를 명확히 인식하지 못하고 사업에 뛰어드는 경우가 더러 있다"며 "비용구조나 비즈니스 모델을 잘 설계하지 못하면 사업화에 성공하기 어려워 초기 설계 때 환경적 가치 추구 외적인 부분도 고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LG소셜캠퍼스의 핵심 사업인 소셜펠로우는 매년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는 소셜벤처 등 사회적경제기업 10개를 선정해 컨설팅, 금융지원 등을 제공하는 프로그램이다. LG소셜캠퍼스는 사회적경제 기업의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해 LG전자·LG화학이 조성한 통합지원 플랫폼으로 더좋은세상 (사)피피엘이 운영한다.
 


이날 행사에는 소셜펠로우 참가 10개 기업과 4개 전문 투자사 관계자, 
LG소셜캠퍼스를 운영하는 사단법인 피피엘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